Development logs

Brenthon 3rd generation Emblem



브렌톤 3세대 개발 로그

런칭 10주년과 함께 탄생한 브렌톤의 세 번째 심볼.


역대 디자인 가운데 단연 파격적 변화를 보이는 3세대 엠블럼은 가장 긴 개발기간, 가장 많은 개발비용이 투자된 것으로도 그 의미가 남다릅니다.


3세대 출시와 함께 브렌톤 심볼디자인에 대한 사용자의 이해를 돕기 위하여 개발과정을 항목별로 정리했습니다.





0.각부의 명칭

내용에 앞서 본문을 이해하는데 필요한 파트 구분 및 디자인 요소의 명칭을 설명합니다.





0-1 파트별 명칭

엠블럼 바디   /   실드 커버   /   베이스 (좌로 부터)    





0-2 엠블럼 바디의 디자인 요소별 명칭

호라이즌 컷   /   버티컬 컷   /   로워 컷

림   /   센터 포스트   /   레프트,라이트 윙

1. 개요 

2015 02월_ 3세대 개발 착수, 그 방향성

1,2세대의 디자인컨셉은 2000년대 후반의 차량들이 가진 보편적 디자인 요소들을 수렴하는 데에서 출발했습니다.

2000년대 초반을 기점으로 한 금형기술의 발전과 더불어, 이 시대의 자동차디자인에서는 이전에 볼수없던 날렵한 사선 라인과 볼륨감이 주를 이루었습니다. 

다소 과하게 보일수 있는 다양한 형태도 실험적으로 구사되었죠.

브렌톤 1세대 엠블럼 컨셉 스케치
브렌톤 1세대 엠블럼 컨셉 스케치








3세대가 기획된 2010년 후반의 자동차디자인 트렌드는 좀더 정제된 형태로 발전합니다.

이에 3세대 브렌톤은, 자동차와 배치되는 형태로 이미지의 차별화를 표현하는 방향으로 디자인 컨셉을 선회합니다.

수직수평선의 적극적 사용, 보수적인 면 분할 등을 기반으로 개발이 진행됩니다.  

3세대 개발 후반부 실차 트레이싱 스케치
3세대 개발 후반부 실차 트레이싱 스케치

2. Key Concept

'네 개의 디자인 키 컨셉'





2-1 보수적 디자인, 곡선의 최소화

 

제품의 표면을 완전한 평면으로 설계하면 생산시 사출과 건조 과정을 거치며 물리적, 시각적으로 오히려 오목해 보이는 현상이 발생합니다.

3세대는 이를 간신히 상쇄하는 최소 만곡면 만을 사용하도록 제한하며 디자인되었습니다.

1,2,3세대 포스트 전면 곡률 비교



2-2 "윙과 포스트의 전면은 같은 리플렉션을 가질 것."


1,2세대는 자동차 디자인에서 사용되는 커브쳐 라인을 적절히 활용하여 극단적인 모서리나 완전한 평면을 최소화 했습니다.

이는 유려한 바디라인을 만들어 냈으나 리플렉션에서는 다소 불리한 모습을 보입니다.


아울러 1,2세대에 존재하는 윙과 포스트의 단차가 리플렉션에 반영되면서 좀 더 복잡한 상(像)이 발생합니다.

이것은 제품 자체의 아름다움에 장점이 될수 있으나, 시점에 따라 이미지의 일관성을 잃게 하기도 합니다.

[2세대]

전면에 맺히는 상(像)이 포스트와 윙 사이로 몰리며 왜곡되는 현상

[3세대]

포스트와 윙의 전면에 연속하여 균일하게 맺히는 상(像)

이처럼 각도차에 의한 단독 리플렉션을 가졌던 윙과 포스트는, 빛의 흐름이 일관성을 유지할 수 있도록 한 개의 면을 나눈 구조로 정리되었습니다.

2세대의 리플렉션

3세대의 리플렉션

포스트와 윙의 전면 확장 이미지.

 두 세대의 전면부가 표현하는 리플렉션의 차이가 보다 명확하게 나타난다

하나의 큰 면을 쪼개어 만들어진 각각의 면들은 빛의 흐름을 공유하며 동일한 리플렉션과 일관된 방향성을 나타냅니다.

2-3